제목 없음 기진김호의 자유게시판

 

홈 home 갤러리gallery 글writings 페이스북facebook 블로그blog


 로그인  회원가입

다시 기진호라는 이름을 씁니다.
artkee  (Homepage) 2015-06-16 22:27:25, 조회 : 4,655, 추천 : 1154

십수 년 전부터 '부모 성 함께 쓰기' 차원에서 기김진호라는 이름을 사용해왔습니다. 그런데 이제 다시 본명인 기진호라는 이름을 쓰고자 합니다.

그동안 사적인 자리나 온라인에서는 주로 기김진호, 공식적인 자리나 문서에서는 기진호, 어디서 강의할 때는 기김진호, 강사료 확인서에는 기진호. 가까운 지인들마저 제 이름을 어떻게 부를까 긴장하는 모습을 자주 보았습니다. 우편물 수취인란도 그렇거니와 원고에 기김진호를 써서 보내면 친절하게(?) '김진호'로 교정된 게 한두 번이 아니었습니다. 한번은 외국 사이트에 Jinho Keegim 으로 이름을 등록했다가 돈을 거래할 일이 있어서 본명을 쓰려 하니 번거로운 문제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혼용하면서 혼란을 겪어 왔습니다. 십수 년 넘게 '기김진호' 라는 이름을 썼지만 익숙해지지 않았습니다. 몇년 전부터 교회에서는 '기김진호' 대신 본명(기진호)을 쓰고 있습니다.
사실 불편함을 야기함으로써 양성평등 문제를 환기하려는 의도가 있었는데 요즘은 부모성 함께 쓰기의 의미가 예전 같지는 않습니다. 정작 '기김진호'에 걸맞은 실천이 없다는 점이 늘 마음에 걸렸습니다.
이제 본명인 '기진호'로 돌아가려 합니다. 그냥 자연스럽게 살고 싶을 뿐, 더 마초가 되겠다는 뜻은 아닙니다.
그동안 정성껏 '기김진호'를 호명해 주셨던 분들께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 기김진호가 입에 익으신 분들은 기김진호로 부르셔도 됩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07  신남갤러리 기획 제 14회 개인전    artkee 2014/11/14 1175 4250
106  기김진호 작가와의 대화    기김진호 2010/02/02 1173 4638
105  2006 미우회전    기김진호 2006/08/07 1172 4997
104  <영화 만들기 프로젝트> 선생님이 사라진 날    artkee 2015/06/29 1169 3951
103  서울아산병원갤러리 초대전    artkee 2014/05/15 1167 3932
102  2014 빛과 생명 光 與生命(중국)    artkee 2014/04/28 1159 3571
 다시 기진호라는 이름을 씁니다.    artkee 2015/06/16 1154 4655
100  조국의 산하전-서울로 간 갑돌이와 갑순이    기김진호 2007/09/21 1152 5390
99  My Beautiful Life 展    기김진호 2007/12/06 1147 5884
98  제 24회 조국의 산하전-살림, 되살림    기김진호 2012/09/17 1136 3807
97  특강안내-논문 작성법    기김진호 2007/11/10 1136 5836
96  공개강좌 안내-서양화 읽기    기김진호 2007/11/07 1136 5685
95  2007 여명회전(제16회)    기김진호 2007/06/25 1126 5293
94  부활절 기념전    기김진호 2012/04/03 1123 3649
93  “내 앞에 서다”전    기김진호 2013/11/06 1121 3374
92  영등포문화원 아트페스티벌    기김진호 2007/03/13 1121 5918
91  대구아트페어 2013 참가    artkee 2013/11/07 1117 3377
90  제 2회 사향전    기김진호 2006/09/08 1116 5105
89  아름다운 동행전    artkee 2014/09/26 1115 3857
88  대한민국 크리스천 작가 초대전    기김진호 2007/09/27 1113 5560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 3 [4][5][6][7][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